[4차 입고] 젊은 목수들: 일본의 새로운 가구 제작 스튜디오를 찾아서

적립금 | 1,100(5.00%)

[4차 입고] 젊은 목수들: 일본의 새로운 가구 제작 스튜디오를 찾아서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4차 입고] 젊은 목수들: 일본의 새로운 가구 제작 스튜디오를 찾아서 수량증가 수량감소 220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젊은 목수들: 일본의 새로운 가구 제작 스튜디오를 찾아서
프로파간다

가진 것은 아이디어와 열정뿐, 세상에 없는 가만의 가구를 만들어 간다.
일본 가구 문화를 바꾸는 22인(팀) 젊은 목수들 만나다.

이 책은 일본의 신진 가구 제작자 22인(팀)의 라이프 스토리를 취재한 결과물이다. 오사카에서 활동하는 ‘트럭(TRUCK)’처럼 한국의 젊은 가구인 사이에 유명한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은 일본에서도 널리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젊은 팀들이다.

이들의 공통분모라면 어릴 적부터 가구 디자인 및 가구 제작에 꿈을 품고 도전한 ‘타고난’ 목수가 아니라는 점이다. 서핑이나 음악, 여행에 빠져 청춘기를 보내거나 회사에 다니다가 ‘제작과정 전부를 이해하면서 내 손으로 직접 만들고 싶다’는 열망으로 목공의 세계에 들어온 사람이 많다. 어떤 사람은 16년이나 다니던 회사에 사표를 던지고 서른아홉의 나이에 목공 직업훈련학교에 입학해 마흔이 넘어 가구 공방을 열었다. 패기와 신념에 차 있다는 점에서 나이와 상관없이 그는 여전히 ‘젊은’ 목수일 것이다.

출신과 경력은 달라도 이들 모두는 아름답고도 기능적인 가구 제작을 위해 하루하루 혼신의 힘을 다한다. 어떤 사람은 주의 깊게 고객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어떤 사람은 직관을 굳게 믿고 가구를 만들며, 어떤 사람은 디자인의 역사를 연구한다. ‘이런 가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꿈을 꾸며, 좌절과 실패를 반복하면서도 가구 만드는 손을 멈추지 않는다.

이 책은 일본 BNN 출판사가 펴낸 『가구와 사람(家具と人)』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지난해 한국의 가구 공방을 다룬 『젊은 목수들』이란 책과 주제와 내용, 구성까지도 유사한 이 책의 번역판 제목을‘젊은 목수들: 일본의 새로운 가구 제작 스튜디오를 찾아서’라 붙였다.

일본의 젊은 목수들은 한국의 젊은 목수와 별반 다르지 않은 듯하다. 나무의 촉감과 결을 사랑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만드는 과정 자체에 의미를 두며, 규모를 키우는 대신 한 사람 고객의 요구에 맞춰 그들의 삶과 함께 할 가구를 정성스레 만든다. 최대 효율과 목표 생산량에 점점 더 몰두하는 이 시대에 이런 소규모 공방의 의의는 더 주목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구 이야기만은 아니다. 결국, 사는 방법의 문제 아닐까. 주어진 조건에 수동적으로 적응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이런 측면에서도 영감을 주는 책이길 바란다.

(차례)
-트럭 09
-이누 잇 퍼니처 17
-안토스 25
-하오 & 메이 33
-모코쿠 41
-코야목공 49
-놋초 워크숍 57
-매뉴팩트 잼 65
-우타 타네 73
-스탠더드 트레이드 81
-아오키 가구 아틀리에 89
-시즈카 스튜디오 97
-콘도 우드 크래프트 105
-라 포르제롱 113
-민카 121
-마쓰모토 가구연구소 129
-후카미 목예(木藝) 137
-우드워크 145
-콜라보 153
-치쿠니 161
-시모오 디자인 169
-훈사바사라 퍼니처 177
-북유럽 가구 기행 185
-일본의 가구 제작 학교 218
-가구 기초지식 226

(책속으로)
“이곳에는 매일매일의 생활에서 가치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요. 가구에 대한 주문이나 요구사항도 아주 치밀하고 복잡하지요. 하지만 마음에 들면 오랫동안 소중하게 사용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따라서 저희도 매일 진화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 이누 잇 퍼니처

“고전을 좋아합니다. 제 가구도 오랜 세월 사용해주었으면 하고 바라지만, 100년이 지나도 빛바래지 않는 문학 작품과는 비교할 수 없겠지요. 그리 되길 바라는 건 억지일지도 모르겠네요.” — 하오 앤 메이

“좋은 재료로 좋은 가구를 만드는 건 당연합니다. 하지만 저는 사람들이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소재인 나왕목으로도 얼마든지 좋은 가구를 만들 수 있다는 걸 증명해 보이고 싶었어요. 원가는 물론 판매가격을 낮출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고요. 그리고 사실 나왕이 보잘것없다는 편견은 인간이 멋대로 정했을 뿐이지요.” — 우타타네

“일본에서는 합판이라고 하면 싸구려라는 인식이 강합니다. 역시 원목 같은 천연소재가 최고라고 여기는 풍조가 있지요. 하지만 천연소재는 천연소재 대로, 합판은 합판 대로 그 나름의 장점이 있습니다. 합판은 값은 싸면서 강도가 높아, 천연 재료로는 엄두도 낼 수 없는 가공이 가능합니다. 저는 합판을 원목처럼 보이려고 애쓰지 않습니다. 합판의 장점을 전하고 싶기 때문이지요.” — 아오키 가구 아틀리에

“저는 가구 만드는 일을 요리에 자주 비유합니다. 참치의 대뱃살에 해당하는 부분은 너무 비싸서 도저히 요리할 엄두가 안 납니다. 하지만 그 외 부분은 누가 어떻게 조리하느냐에 따라 최고의 요리로 재탄생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가구 역시 적재적소에 어떤 나무를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최고의 가구가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균열이나 마디 같은 나무의 단점도 얼마든지 장점이 될 수도 있는 거지요. 저는 나무의 그런 점을 활용하고 싶어요.” — 시즈카 스튜디오

취재 : 하기하라 켄타로, 오타 아야
사진 : 나게레 사토시
일러스트 : 오가와 나호
번역 : 임윤정
디자인 : 구엔엠 (gu&em)

182*258mm
248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