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판] 미지의 세계

적립금 | 1,000(5.00%)

[절판] 미지의 세계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절판] 미지의 세계 수량증가 수량감소 200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미지의 세계1

지은이 : 이자혜

(유어마인드)


(책 소개)

이자혜는 온라인 커뮤니티, 개인 홈페이지 위주로 <페미닌 전사> 연작, <외로운 빌리비빗의 모험>, <쥬얼리 매직전사> 등을 연재하고, 2013년 발간된 그림책 <애플시나몬의 야채소동>(울리포프레스)을 그렸다. <미지의 세계>는 레진코믹스에서 2014년 8월부터 연재를 시작한 동명의 작품 1화부터 18화까지의 연재분을 모은 시리즈 첫 번째 책. 명확한 세계관과 설정을 드러내며 기승전결의 공식을 따르는 일반적인 작품들에서부터 멀찍이 떨어져 저열한 삶, 무기력한 경험, 쉽게 납득될 수 없거나 모순된 행동을 지면 위에 아슬아슬하게 표현했다. 자전적인 것/그렇지 않은 것, 현실/그것을 재가공한 것, 특정한 사건과 계층을 찌르는 것/무관히 넓게 그려진 것, 수동적인 것/공격적인 것이 혼재하는 <미지의 세계>는 연재가 진행중인 지금 여전히 제목처럼 ‘미지의 것'으로 가득하다.


<미지의 세계1>에 수록된 연재 초반의 1화부터 18화는 현재 연재의 구성을 조금씩 확립하는 시기에 해당한다. 에피소드가 서로 강하게 이어지지 않으면서 마지막 컷으로 각각의 이야기를 독자적으로 절단해버리는 가운데 <인간세계1,2>(6~7화)와 <예술종자들1,2>(11~12화)로 그 단편적인 흐름을 갑자기 확장하는 것이 이번 1권의 묘미다. 성적인 묘사가 흔한 방식으로 성적이지 않고, 욕설이 공격적이기보다 자학적으로 사용되는 <미지의 세계>는 이해와 극적 구조의 바깥에 숱한 요소를 흩뿌려 놓고 독자를 기다린다. 때문에 더욱 더 독자의 위치와 경험에 따라 ‘정말로 아름다운' <미지의 세계>는 각자의 극단에 놓이게 된다. 유쾌하거나 불쾌하거나, 자극을 받거나 그저 무시할 것이다. 집중력을 잃은 시대에 이 작품을 통해 ‘나와 미지의 복잡한 세계'가 어떻게 충돌하는지 개입하는 동시에 지켜볼 차례다.


(작가 소개)

이자혜

단독자가 되기 위해 재미있는 만화를 그린다. 개인 홈페이지에 단편만화 비정기 연재. 2014년 레진코믹스에서 <미지의 세계> 연재 시작.


(목차)

1화 미지의 세계

2화 시베리아의 고양이

3화 꿩처럼 건강하다

4화 고딩 세계

5화 디스 촤밍맨

6화 인간 세계(1) 

7화 인간 세계(2) 

8화 버페이

9화 케미스트리 비트윈 어스

10화 은장도

11화 예술종자들(1)

12화 예술종자들(2)

13화 미스터리 서클

14화 Ship of fools

15화 절대탄생 묵시록

16화 담밍아웃

17화 판게아

18화 행 더 디제이


(추천사)

“미지는 여성성, 돈, 기지, 위악이 없다. 미지는 사회성이 없다. 미지는 얼굴이 없다. 미지는 혼자다. 권태다. 우울이다. 자의식이다. 예술가다. 미지는 잃을 게 없다. 미지는 끝까지 간다. 미지가 울고 토하고 때리고 당하고 도망가고 사라지는데 미지의 세계엔 웃음이 흥건하다. 미지는 힘이 세다. 미지가 쭈뼛대는 세상을 미지의 세계가 덮친다. 미지의 보복이 안 끝나면 좋겠다. 있으나 마나한 미지의 하나 마나한 질주. 선물이다.” | 양효실(미학자)


“어떤 대상에 매혹되는 순간은 아주 드물게 찾아오는데 그 핵심은 "이건 나잖아!"라는 외침이 터지는 순간이다. <미지의 세계>가 바로 그랬다. 조미지처럼 나 역시 머리속으로만 숱한 연애와 광란의 섹스를 즐겼고 가상의 돈을 뿌려대며 '문화생활'을 향유했고, "내 인생 졸라 재밌고 아름답군"이라고 소리내어 말했지만 돌아서면 한숨부터 터져 나왔다. <미지의 세계>는 동경의 좌절이 너무 일찍 찾아왔기 때문에 머릿속 시뮬레이션으로만 미래의 몇십 년을 앞당겨 다 살아버린 20대에 관한 부끄럼 없는 초상이자, 21세기 한국이라는 토양에서 자라난 최고의 청춘물이다.” | 김용언(<미스테리아> 편집장)


“친구는 <미지의 세계>가 얼마나 대단한 만화인지 내게 말했다. 조미지가 아무런 주목도 받지 못하는 술자리를 빠져나오면서 술값을 안 냈다고 기뻐하고, 남자애들에게 사랑을 구걸할 때, 나는 부끄럽기만 했다. 우리가 나눈 이야기의 끝은 대충 이랬다. 이걸 읽고 옳게 여기면 불행한 사람인 거라고. 연재가 50편을 달해가는 지금, 나는 불행하지 않은데 <미지의 세계>를 옳게 여긴다. 작가의 말처럼 미지는 추한 인간이기도 하지만 삶과 인간을 사랑하는 선한 인간이기도 하다. 미지는 점점 자신에게 맞는 삶의 방향을 찾게 될 것이다. 결점으로부터 나아가는 ‘미지의 세계’는 몹시 지독하고 처연하며 귀엽고 사랑스럽다.” | 박의령(<나일론> 피처 에디터)


*19세 미만 구독 불가 서적


148mm * 210mm

380쪽

Related Produ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