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면의 바다

적립금 | 1,400(5.00%)

두 면의 바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두 면의 바다 수량증가 수량감소 280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두 면의 바다(Two Sides of the Sea)

박진영(Area Park)


“박진영에게는 모든 곳들이 바다다. 항상 물결이 치며 고정된 모든 것을 부유시키고 중심과 주변의 구별을 해소시키는 바다 말이다. 박진영의 사진의 힘은 고체를 액체로 돌려놓는 바다의 힘처럼 사회의 경직된 것들을 풀어헤쳐 놓는다. 그의 사진은 작은 쪽배처럼 정처 없이 떠다녀 우리들을 한 번도 가본 곳이 없는 곳으로 데려다 놓을 것이다. 두렵고 기대 된다.”


- 『두 면의 바다』, 이영준, 「두 면의 바다, 두 면의 사진」 중




바다를 사이에 두고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작업 중인 사진가 박진영(Area Park)의 작품집 『두 면의 바다』가 출간되었다. “설명할 수 없는 혹은 관여할 수 없는 일이나 상황에 대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충실한 기록뿐이다.”라는 작가의 말처럼 20여년간 시간의 궤적을 거치며 기록에 충실했던 그의 지난 사진 여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1990년대부터 최근까지 박진영의 거의 모든 시리즈를 망라한 첫 사진집인 『두 면의 바다』는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었다. 첫 번째 섹션은 초기작인 <386세대>와 <서울, 간격의 사회>, <도시 소년> 등 박진영이 도시와 개인의 관계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한국 사회가 지닌 부조리함을 드러내왔던 작품들을 보여준다. 두 번째 섹션은 해양경찰의 순시선을 타고 동남아를 항해하며 배의 창문을 통해 바라본 바다 시리즈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마지막 섹션에서는 일본에 머무는 당시 경험한 3.11 대지진 이후 그 흔적을 기록하는 <사진의 길>시리즈와 폐허가 된 재해 현장에서 발견한 <카네코 마리 앨범> 사진 등을 담고 있다.


또한 이 책에는 사진비평가이자 기계비평가인 이영준이 박진영과 그의 사진에 대하여 쓴 에세이 「두 면의 바다, 두 면의 사진」도 함께 수록했다.


 

작가 소개

박진영(Area Park)


경일대학교 사진영상학과를 졸업하고, 중앙대학교 대학원 사진학과에서 다큐멘터리 사진을 공부한 후 파노라마 카메라와 대형카메라로 도시 풍경과 사건 현장을 누비며 20-30대를 보냈다. 형식과 내용에 있어 새로운 다큐멘터리 사진에 대한 시도와 모색을 하며 미술계의 주목을 받았고, 디지털이 도래한 시대에 사진의 원점 혹은 사진 본연의 의미가 이 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한 지에 대한 질문과 대안을 찾고 있다. 개인전《The game: 분당풍경 다시보기》(금호미술관, 서울, 2006), 《사진의 길: 미야기현에서 앨범을 줍다》(아뜰리에 에르메스, 서울, 2012), 《방랑기》(고은사진미술관, 부산, 2013) 등을 개최했다. 《우리가 알던 도시》(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015), 2008 광주비엔날레《연례보고》(광주비엔날레전시관, 광주, 2008), 대구사진비엔날레 특별전《도시의 비밀》(대구예술발전소, 대구, 2012), 《한국사진 60년 1948-2008》(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008), 《한국 현대사진의 풍경》(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07), 《미술에 말 걸기》(경기도미술관, 안산, 2013), 《사춘기징후》(로댕갤러리, 서울, 2006), 《트랜스 팝》(아르코미술관, 서울, 2007) 등의 전시와 《Chaotic Harmony》(Museum of Fine Art, Houston, 휴스턴, 미국; Santa Barbara Museum of Art, 산타바바라, 미국, 2009), 《Fast Forward》(레인반하우스 사진박물관, 프랑크푸르트, 독일, 2005)등의 기획전에 참여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경기도미술관, 고은사진미술관, UBS컬렉션, Art Link, 서울올림픽미술관, 동강사진박물관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185x260mm

212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