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
[3차 입고] 해일(Hail) - 세계관
판매가
정가 ₩0
적립금
  • 600 (5.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무이자할부
제조사
원산지
수량 up  down  
국내/해외배송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해일(Hail)

세계관


해일이 해안가를 덮치기 직전에는 해안가에 있는 물이 원양 쪽으로 급속하게 빠져나가는 물빠짐 현상이 발생한다. 빠 져나간 바닷물은 짧은 순간 다시 육지로 덮쳐올라와 모든 것을 휩쓸어간다. 이러한 설명을 듣고 난 다음 해일Hail이라 는 밴드의 음악을 듣게 된다면, 해안선 바깥으로 빠져나갔다가 다시 치고 올라오는 바닷물의 흐름이 느껴질 것이다. 누군가는 이들의 영어 표기를 따라서 쏟아져 내리는 우박을 상상했을지도 모르겠지만.

해일은 김석(드럼), 정희동(베이스), 미장(기타), 이기원(기타, 보컬)으로 구성된 4인조 포스트록 밴드다. 2011년 결 성되어 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201210월에 열린 언더그라운드 음반마켓 제2회 레코드폐허에서 첫 데모를 판매 했다. 20152월에 열렸던 제9회 레코드폐허에서는 세계관소실점이 실린 싱글 [1017]이 공개되었으며, 이 싱글은 락카로 뒤덮인 싱글 커버만큼이나 짙고 뿌연 사운드를 들려주면서 데뷔 앨범의 예고편 역할을 수행했다. [세 계관]은 밴드 결성 후 4년만에 공개되는 첫 정규앨범이며, 단편선과 선원들의 [동물], 404[1], 꿈에 카메라를 가져 올걸의 [슈슈 EP] 등을 작업한 머쉬룸 레코딩(Mushroom Recording)이 공동 프로듀싱과 레코딩, 믹싱을 맡았다.

호기로운 기타 소리로 앨범을 열어젖히는 그것은 어제 일어났다에 뒤이어 나타나는 트랙 “Santa Fe”를 들어 보자. 희망적으로 울려퍼지는 기타 멜로디와 별이 숨쉬고 있어 / 달은 춤추고 있어라는 수줍고도 결의에 찬 노랫소리가 공 존하는 전반부는, 잠시 동안의 고요하면서도 가슴 떨리는 막간을 거쳐서 트레몰로 기타가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후반 부로 연결된다. 마치 평화로운 바닷가와 물이 빠져나간 바닷가, 해일이 덮쳐올라오는 바닷가를 그려내듯이. 세 단계 의 과정을 거치는 “Santa Fe”는 이들을 가장 기억에 남게 만드는 트랙일 것이다.

하지만 불꽃놀이처럼 번쩍거리는 선율에 취하는 것도 잠시, 앨범은 가벼우면서도 긴장감을 놓지 못하게 만드는 드럼 연주가 인상적인 포스트록 넘버 “Fwd:”, 안개 낀 해안가처럼 희뿌연 기타 노이즈로 가득한 세계관”, 달콤한 잔향을 남기면서 밤의 어둠을 노래하는 어딘가 여기에를 거치면서 밀려드는 바닷물을 맞이하듯이, 조금 더 차갑게 침잠해 나간다. 그리고 11분이 넘는 클라이막스 “Hazy Dive”에서, 이전 트랙들에서부터 쌓아 올렸던 모든 요소들이 한꺼번 에 들이닥치고, 동시에 붕괴해 나간다. 혼돈 속에서, 마지막 트랙 소실점이 피어오른다. 파괴된 풍광을 비추는 태양 처럼, 쓸쓸하지만 따뜻하게.

이들의 해일 같은 음악을 구성하는 요소는 세심하게 짜인 기타 연주와 노이즈, 서서히 확장되어 나가는 공간감, 정적 과 격정이 나선을 이루어 교차해 나가는 기나긴 악곡 구조 등이다. 우리가 흔히 '포스트록'이라고 일컫는 장르에서 흔 히 찾아볼 수 있는, 처음 접하는 이에게는 한없이 낯설지만 익숙한 이들에게는 더없이 친숙한 음악적 재료들 말이다. 당신이 모노(Mono)나 익스플로전스 인 더 스카이(Explosions In The Sky),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 네, 프렌지(Frenzy) 등의 밴드를 좋아한다면, [세계관]은 더할 나위 없이 반가운 앨범이 될 것이다. 기타와 기타 소리 사이의 조화와 결합, 부딪침을 즐기는 사람에게는 특히 더.

하지만 해일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단순히 기타 인스트루멘탈 록으로 분류되는 영역을 조금 더 넘어선 곳까지 자 신들의 음악을 이끌어 나간다. 보컬 이기원의 잔잔하고 맑은 목소리에서는 언니네 이발관이나 챔피언스 등 한국 인디 씬을 풍미했던 모던 록의 향취가 읽히고, 어지럽게 얽힌 노이즈 속에서도 끊임없이 아름다운 멜로디를 추구하는 모 습에서는 라이드(Ride)나 슬로우다이브(Slowdive) 90년대 초 영국 슈게이징 씬의 개척자들이 연상된다. 비록 조 그마한 인상에 불과할지도 모르지만, 이러한 특성들은 해일을 다른 포스트록 밴드들과 분명하게 구분짓는 장치로서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다.

그리하여, 장르적 문법에 충실하면서도 자신만의 고유한 강점을 응축한 또 다른 훌륭한 포스트록 앨범이 등장했다. 그러나 [세계관]을 단순히 훌륭한 포스트록 앨범으로만 받아들이는 것은 이 작품의 매력을 온전히 향유하지 못하는 일이 아닐까 싶다. 깊은 밤의 고독 속에서 어딘가 여기에의 잔잔한 기타 선율을 받아들이는 일, 술 한 잔을 기울이면 서 세계관의 노이즈 바다에 취해 잠기는 일, “Hazy Dive”의 격렬한 파고에 따라 머리를 흔들어대는 일. 이 앨범에 실린 모든 연주와 사운드가 당신의 감정에 어떤 파도를 일으키는지를 느끼는 일. 그것이야말로 [세계관]이 진정한 의 미를 가지게 되는 순간일 것이다. 해일은 그런 힘을 가지고 있는 밴드다.

- 정구원, 대중음악웹진 [weiv]


트랙리스트

01.그것은 어제 일어났다

02.Santa Fe

03.Fwd:

04.세계관

05.어딘가 여기에

06.Hazy Dive

07.소실점


뮤직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