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
[재입고] Fresh Art New York-뉴욕 지금미술
품절
판매가
정가 ₩0
적립금
  • 1,100 (5.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무이자할부
제조사
원산지
수량 up  down  
국내/해외배송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Fresh Art New York-뉴욕 지금미술


*책소개

이 책은 미술잡지 <퍼블릭아트>와 미술웹진 <커뮤니티 아트 톡톡>에 기고한 원고들을 모아 편집했다. 현대미술의 경향을 분석하고 나름의 논리를 세워가는 이론서는 아니다. 말 그대로 뉴욕에서 ‘지금’ 열리는 전시들을 소개한다. 애초에 글 한 편 한 편을 책으로 묶일 것을 염두하며 썼다. 꼬박 6년의 기록이다. 그 기간 저자는 전업으로 뉴욕에서 열리는 대부분의 미술행사들을 찾아보고 공부하고 글로 남겼다. 그 흔적들이 한 권의 책으로 묶였다. 살벌한 도시에서 치열하게 찾아낸 관찰과 흐름들을 한글로 읽을 수 있는 책이다. 가장 가까운 기간에 뉴욕에서 열린 가장 핫한 전시와 행사 이야기를 알차게 담은, “Fresh Art New York-뉴욕 지금 미술”.  


*책 속에서

“뉴욕에 이주해 살기 시작한 2008년 이래로 당장 내 눈 앞에 나타난 건, 당연하게도 1990년대도 지난2000년 이후의 뉴욕이다. 내 상상 속 1970-1980년대 뉴욕의 낭만은 낡은 지하철에서나 마주치는 낡고 냄새나는 파편들이었다. 새것은 낯설었고, 과거는 불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저런 파편들을 주워 가다보니 현재의 뉴욕과 과거의 뉴욕을 이어가며 이 도시와 정이 들기 시작했다. 주로 미술 관련한 문화적 자취들을 찾아다니고, 전시들을 부지런히 쫓아다니게 되고, 작가나 미술계인사를 만나 인터뷰 할 기회도 갖다보니 뉴욕 미술계 지형도가 머리에 그려졌다. 그렇게 7여 년간의 뉴욕생활 동안 이 화려하고 복잡한 도시의 미술계를 자연스럽게 정리하게 된 경험을 독자들과 나눠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7번의 아모리쇼를, 3번의 휘트니 비엔날레를, 2번의 뉴뮤지엄 트리엔날레를 본 시간이었다.” -프롤로그 중에서


“1950년대 중반, 맨하튼의 깊은 밤. 당시 뉴욕에서 가장 잘 나가던 작가 윌렘 드 쿠닝이 누군가에 쫓기듯 헐레벌떡 뛰어간다. 무슨 일인지 의아해 하는 사이, 드 쿠닝의 딸 리스베스가 등장한다. 드 쿠닝은 딸과 함께 긴박 감넘치는 술래잡기를 하고 있던 것이다. 옆집 남자였던 시인, 에드윈덴비 가 기록하는 드 쿠닝의 모습은 이렇게 스타작가의 위엄에 어울리지 않는 인간적인 모습이다. 뉴욕에서예술가를 찾는 건 이 상업주의 도시에서 스 타벅스나 맥도날드를 찾는 것 만큼이나 쉬운 일이다. 하지만, 뉴욕이라는 도시가 진짜 아름다운건, 그 작가를 알아보는 사람들이있어서다. 할리웃 스타처럼 외모를 전면에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작품으로 말을 하는 작가(물론 예외는 있다)에게, 뉴욕이라는도시의 이웃들은 얼굴을 알아봐 줄만큼 열렬한 관심을 쏟는다. 본인이 예술과 상관없는 일을 한다고 해서 예술을 관심밖에 두는 법 없이 지속적으로 시간과 에너지를 쏟으려는 문화 적 열정. 뉴욕이라는 땅에 사는이같은 ‘예술소비자’야말로 다른 도시에서 찾기 힘든 값진 재산이다.”  -1부, 뉴욕에선 흔한 스타작가중에서


“세상의 부조리와 그 부조리로 단단해진 시스템과 권력 속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을 때, 음악은 꽤 위로가 된다. 미술이, 카라 워커의 이번 전시가 그안에 숨은 다양한 모순에도 불구하고 결국엔 어떤 위안을 주는 것 처럼 말이다. 세상이 불합리해질수록, 그래서 개인이나 소수집단이 세상의 변화를 꾀할 방법이 요연해질수록, 오히려예술이 줄 수 있는 위로의 진폭은 커지는 모양이다. 예술은 아직 뜨거운 심장과 변화의 의지를 간직 한, 사람이었다.” -스핑크스도 설탕도,다 사람이었네 카라 워커 중에서


*차례

프롤로그_오늘 뉴욕에 있다는 건

1부: 뉴욕에선 흔한 스타작가

1. 동시대의 전설

1) 스핑크스도 설탕도, 다 사람이었네, 카라 워커의 설탕조각 Brooklyn, Domino Sugar Factory

2) 사기꾼과 예술가 사이, 제프 쿤스 New York, Whitney Mueum

3) 찰칵 찰칵, 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 낸 골딘 New York, Mathew Marks Gallery

4) 야후, 폴 매카시 New York, Park Avenue Armory

5) That's me. That's all me! 신디 셔먼 New York, MoMA

6) 손 맛, 시 맛,로버트 고버 New York, MoMA

7) 외롭고 웃긴 시인, 프란시스 알리스 New York, MoMA / MoMA PS1

8) 아프리카 현대 미술의 거장, 엘 아나추이 Brooklyn, Brooklyn Museum


2. 전설이 된 전설

1) 윌렘 드 쿠닝의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New York,MoMA

2) 사랑을 잃고 그린 사랑의 작가, 로버트 인디애나New York, Whitney Mueum

3) 팝아트 거장의 빛나는 청춘의 작품들, 클래스 올덴버그New York, MoMA

4) 한 입으로 두 말하기, 그래도 얄밉지 않기, 마우리치오 카텔란New York, Guggenheim Museum

5) 로즈마리 트로켈의 코스모스New York, NewMuseum

6) “나는 이제 죽었다”는 전언은 어디로 가야하나, 온카와라 New York, Guggenheim Museum

7) 이상한 나라의 린 폭스New York, New Museum


3. 요절한 천재 신화

1) 천재는 단명하고 가인은 박명인가, 프란체스카 우드만New York, Guggenheim Museum

2) 내겐 제일 멋진 키스 해링Brooklyn, BrooklynMuseum

3) 어디로 간 거야? 잭 골드스테인New York, Jewish Museum

4) 전설적 조각가의 무명 회화들, 에바 헤세Brooklyn, Brooklyn Museum

5) 굿, 바이, 마이크켈리New York, MoMA PS1


2부: 뉴욕, 미술관안팎의 기념비적 전시들

1. 기획 전시 베스트

1) 응답하라 1993 NYC!  New York, New Museum

2) 워홀과 그의 자랑스런 후예들에 대하여, 워홀에관한 New York, Metropolitan Museum

3) 미국인의 숨겨진 초상 찾아내기 ,숨바꼭질Brooklyn, Brooklyn Museum

4) 포스트디지털을 구체화하기, 손을 쓸 수 없는New York, MAD

5) 기계와 유령 사이 인간은 어디쯤? 고스트 인 더머신New York, New Museum

6) 미술관이 살아있다! 달콤한 뉴뮤지엄식 오단케이크New York, New Museum


2. 공공미술 베스트

1) “Energy=Yes! Quality=No,” 토마스 허쉬혼의 그람시 모뉴먼트 Bronx, Forest Houses

2) 퍼블릭 아트 프로젝트의 조상, 퍼블릭아트펀드New York, Citi Hall and Doris C. Freedman Plaza

3) 햄버거보다 중요한 어떤 것, 메디슨 스퀘어 공원아트 New York, Madison Square Park

4) 내 집 앞은 내가 가꾸기, 파크 에비뉴의 공공미술프로젝트 New York, Park Avenue


3부: 미술계 지형을 바꾼 컬렉션과 사건

1. 각양각색 콜렉션

1) 발투스의 <기타 레슨>이 보고 싶다 New York, Metropolitan Museum

2) 새로움을 위한 외교관, 일리아나 소나밴드 New York, MoMA

3) 가족사가 곧 미술사, 스타인가의 수집 New York, Metropolitan Museum

4) 퇴폐 미술, 1937년 독일 나치의 근대미술에대한 공격New York, Jewish Museum


2. 뉴욕 미술의 역사를 바꾼 사건들

1) 그 날의 기억과 기록, 그리고 이미지, 셉템버 11 New York, MoMA PS1

2) 2회 뉴뮤지엄 트리엔날레, 다스릴 수 없는, 다스려지지 않는New York, New Museum

3) 3회 뉴뮤지엄 트리엔날레, 연결하고 뻗어나가고 둘러싸기New York, New Museum

4) 최후의 비엔날레의 최초의 도전, 2014 휘트니비엔날레New York, Whitney Mueum

5) Antifreeze Frieze Artfair!  New York, Randall's Island


에필로그_지금 넌 뉴욕에 있어


작가 소개

지은이 이나연: 뉴욕에서 지낸 꽉찬 6년, 널널한 7년의 시간동안 전업으로 글을 쓰며 살았다. 대학원 과정을 다닌 2년을 전업기간에서 뺄 수도 있겠지만, 학과명이 “미술비평과 글쓰기”였다. <퍼블릭아트> <서울아트가이드> <에이비로드>에는 정기적으로 기고하고, <바자아트> <아트나우> <에비뉴엘> <라움> <갤러리아>등의 매체에 비정기적으로 기고한다. 물론 뉴욕현대미술에 대한 글들이 대부분이지만 때때론 뉴욕의 핫플레이스나 주요 이슈에 대해 쓰기도 했다.


디자이너 오도영: 제주도 안에서도 따뜻한 마을 위미에서 농부의 딸로 태어났다. 대학나무(귤나무) 덕분에 육지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디자인 회사에서 10년이나 일했다. 얼마전 귀향해 남부러운 백수의 시간을 보내던 중 저자와의 친분으로 퀠파트 프레스의 전속 디자이너로 임명 받아 <뉴욕 지금 미술>의 편집과 디자인을 어찌저찌 완성하게 된다.


408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