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차 입고] 녹색 광선

적립금 | 1,200(5.00%)

  • 제목
  • 가격
  • 작가 | 출판사
  • 녹색광선
  • 25,000원
  • 쥘베른 | frame/page
  • 판형
  • 페이지
  • 출판년도
  • 134mm x 199mm
  • 280쪽 양장제본
  • 2016
[8차 입고] 녹색 광선

국내에 처음으로 번역, 소개되는 『녹색 광선』은 스코틀랜드 서북부 해안가의 풍광을 성실하게 묘사한 여행기이자 스크루볼 코미디를 연상시키는 유머러스한 인물들의 로맨스 소설이다. 공상과학으로 널리 알려진 쥘 베른의 세계에 ‘녹색 광선’이라는 전설이 더해지면서, 로맨틱한 모험소설이라는 독특한 작품으로 완성되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8차 입고] 녹색 광선 수량증가 수량감소 250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이따금 수평선에서 지는 태양을 지켜본 적이 있습니까? 있을 것입니다! 틀림없이요. 여러분은 수면을 스치는 그 원의 윗부분이 사라지는 순간까지 태양을 계속 지켜본 적이 있습니까? 이 또한 충분히 있을 법한 일입니다. 하지만 바다 안개가 사라진 하늘이 완벽하게 맑을 때 그 빛나는 천체가 마지막 광선을 던지는 바로 그 순간에 나타나는 현상을 여러분은 눈여겨 본 적이 있습니까? 아마도 없을 것입니다! 여러분이 그것을 처음으로 지켜볼 기회가 – 그런 기회는 아주 드물게 있을 것입니다 – 생긴다면, 그것은 사람들이 흔히 생각하듯 망막을 자극하는 붉은 광선이 아닌 ‘녹색’ 광선일 것이며 그야말로 경이로운 녹색, 어떤 화가도 팔레트에서 찾아낼 수 없는 녹색, 자연이 식물의 아주 다양한 색체는 물론, 가장 투명한 바다의 색에서도 결코 재현해내지 못한 색조의 녹색 광선일 것입니다! 만일 천국에 녹색이 있다면 그것은 소망을 상징하는 진짜 녹색인 바로 그 녹색 말고는 다른 아무것도 아닐 것입니다!> (본문 34-35p)

 

『녹색 광선』은 1882년 발간된 쥘 베른의 로맨틱한 모험소설로 [경이의 여행 The Extraordinary Voyages] 시리즈의 23번째 작품이다.

 

(줄거리) 스코틀랜드 서부 헬렌스버그, 어린 시절 부모를 잃고 두 삼촌의 보살핌 아래 자란 헬레나 캠벨은 정해진 상대와 결혼시키려는 삼촌들의 제안을 거절한다. 그녀가 완벽한 수평선 너머로 해가 질 때 발견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는 ‘녹색 광선’을 보기 전까지는 결혼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온 가족이 녹색 광선을 관찰하기 위한 여행을 떠나게 된다. 그러나 기상 현상의 방해와 예상 밖의 만남이 이끄는 사건으로 인해 녹색 광선을 관찰하는 일은 쉽지 않은데….

 

‘녹색 광선’은 에릭 로메르 Éric Rohmer가 연출한 동명의 영화 <녹색 광선>(1986)으로도 알려져 있다. 쥘 베른의 소설을 모티브로 가지되 다른 시대와 인물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에서 델핀은 쥘 베른의 소설 『녹색 광선』과 그 현상에 대한 대화를 우연히 듣고 그것을 보러 가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된다.

 

전설에 따르면, 녹색 광선은 그것을 본 사람으로 하여금 사랑의 감정 속에서 더 이상 속지 않게 해주는 효력을 가지고 있다. 또한 그 광선이 나타나면 헛된 기대와 거짓말을 사라지게 할 수 있다. 그리고 운 좋게도 일단 그것을 발견한 사람은 자신의 마음은 물론 다른 사람들의 마음을 정확하게 읽을 수 있게 된다.(본문 35p)

 

국내에 처음으로 번역, 소개되는『녹색 광선』은 스코틀랜드 서북부 해안가의 풍광을 성실하게 묘사한 여행기이자 스크루볼 코미디를 연상시키는 유머러스한 인물들의 로맨스 소설이다. 공상과학으로 널리 알려진 쥘 베른의 세계에 ‘녹색 광선’이라는 전설이 더해지면서, 로맨틱한 모험소설이라는 독특한 작품으로 완성되었다.

 

책 구성

 

금박으로 입혀진 제목 캘리그라피는 최지웅 디자이너(프로파간다)의 작업이다. 책등과 후면에 아무것도 인쇄되지 않은 것과 한글 표기가 없는 것은 디자인상의 의도이다.

 

본문에 사용된 일러스트는 쥘 베른의 많은 소설에 삽화를 그린 레옹 브네Léon Benett의 작품으로, Bernhard Brauth 콜랙션에서 제공받은 세밀하고 완전한 버전이 수록되었다.

 

책에 동봉되는 『녹색 광선 – Making Book』에는 번역가(박아르마), 감교 및 교정자(마리), 기획자(딴짓의 세상)가 쓴 해설 및 후기와 텀블벅을 통해 발간에 도움 주신 후원자 명단이 담겨 있다. (120x180mm, 32page, 중철제본)

 

목차

 

1. 샘과 시브 형제

2. 헬레나 캠벨

3.『모닝 포스트』지의 기사

4. 클라이드 강으로 내려가면서

5. 이 배에서 저 배로

6. 코리브레칸 만

7. 아리스토불러스 어시클로스

8. 수평선의 구름

9. 베스 부인의 말

10. 크로케 시합

11. 올리비에 싱클레어

12. 새로운 계획들

13. 장엄한 바다

14. 이오나 섬에서의 생활

15. 이오나 섬의 폐허

16. 두발의총성

17. ‘클로린다 호’에 승선하여

18. 스태퍼 섬

19. 핑갈의 동굴

20. 캠벨 양을 위하여!

21. 동굴 속의 폭풍우

22. 녹색 광선

23. 결말

 

(메이킹북)

- 번역가의 녹색 광선: 쥘 베른의 소설『녹색 광선』에 대해 – 박아르마

- 감교 및 교정자의 녹색 광선: 더 잘 본 것 – 마리

- 기획자의 녹색 광선: 어디선가 들어본 이상한 이야기 – 딴짓의 세상

- 그들 각자의 녹색 광선: 후원해 주신 분들

 

저자소개

 

쥘 베른 Jules Verne

1828년 2월 프랑스의 항구도시 낭트에서 태어났다. 법조인 집안의 전통 아래 파리 법과대학으로 진학했지만 어려서부터 모험소설을 읽으며 바다에 대한 낭만과 모험의 꿈을 키웠다. 파리 생활 중에 문학 살롱을 출입하며 문인들과 친분을 쌓았고 1850년 직접 쓴 희곡 「끊어진 지푸라기Les Pailles rompues」를 극장에 올린 것을 시작으로 작가로서의 집필 활동을 시작한다. 1862년 출판업자 쥘 에첼Pierre-Jules Hetzel을 만나 이듬해 『기구 타고 5주간Cinq semaines en ballon』(1863)을 출간해 큰 성공을 거둔 이후, 20여 년간 편집자와 작가로의 인연을 이어가며 ‘경이의 여행Voyages extraordinaires’ 시리즈를 통해 수많은 작품을 출간한다. 쥘 베른은 1905년 3월, 77세의 나이로 사망할 때까지 80여 편의 작품을 남겼으며 모험과 공상과학을 주제로 하는 대중소설로 전 세계의 독자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대표작으로는 『지구 속 여행Voyage au centre de la Terre』(1864), 『해저 2만리Vingt mille lieues sous les mers』(1870), 『80일간의 세계 일주 Le Tour du monde en quatre-vingts jours』(1873), 『15소년 표류기Deux ans de vacances』 (1888) 등이 있다.

 

출판사 소개

 

frame/page

독립출판사 [딴짓의 세상]의 임프린트.

영화에서 영향을 받거나 영화에 영향을 준 책을 출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