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WAY 창간호 '열다'

적립금 | 800(5.00%)

  • 제목
  • 가격
  • 작가 | 출판사
  • 생활인문잡지 WAY 창간호
  • 17,000원
  • 오즈팩토리
  • 판형
  • 페이지
  • 출판년도
  • 176mm x 250mm
  • 224쪽
  • 2017
[재입고] WAY 창간호 '열다'

‘생활문화공장’을 지향하는 독립출판 프로젝트 그룹 오즈팩토리의 첫 작품은 생활인문잡지 이다. 하나의 동사verb를 주제로 삼아 게릴라처럼 불특정 시기에 발행하는 무크지 는 먹고 입고 자는 우리의 일상에 관심을 갖는 친절한 인문에 대한 상상에서 출발한다. 창간호 주제는 동사 ‘열다’. 일상의 틈새를 열고 들어가 행간을 열고, 족쇄가 채워진 가슴을 열고, 잊혀진 판도라의 상자를 열고, 들리지만 안 들리던 한쪽 귀를 열어 마침내 길을 열고 나오기까지, 드라마 같은 내면의 여정을 담은 여덟 장章의 지면 속에서 크고 작은 당신의 샛길을 발견할 수 있기를 바란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재입고] WAY 창간호 '열다' 수량증가 수량감소 170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생필품 같고 재활용도 할 수 있는 ‘인문’을 원합니다.”

 

‘생활문화공장’을 지향하는 독립출판 프로젝트 그룹 오즈팩토리의 첫 작품은 생활인문잡지 이다. 하나의 동사verb를 주제로 삼아 게릴라처럼 불특정 시기에 발행하는 무크지 는 먹고 입고 자는 우리의 일상에 관심을 갖는 친절한 인문에 대한 상상에서 출발한다. 창간호 주제는 동사 ‘열다’. 일상의 틈새를 열고 들어가 행간을 열고, 족쇄가 채워진 가슴을 열고, 잊혀진 판도라의 상자를 열고, 들리지만 안 들리던 한쪽 귀를 열어 마침내 길을 열고 나오기까지, 드라마 같은 내면의 여정을 담은 여덟 장章의 지면 속에서 크고 작은 당신의 샛길을 발견할 수 있기를 바란다.

 

EDITORIAL

 

오래전에 긴 여행을 한 적이 있다. 돌아오는 길에 중국을 경유하는 비행기를 탔는데, 어쩌다보니 일 년 가까이 중국에 머무르게 되었다. 어느 허름한 거리에서 우연히 만난 아기고양이가 내 발목을 잡았기 때문이다. 그 고양이는 태어난 지 두어 달쯤 되어 보였고, 털이 하나도 없는 비쩍 마른 몸에 뱃가죽이 너덜너덜하게 찢긴 흉측한 몰골로 어디선가 나타나, 눈 한 번 깜빡이지 않고 나를 똑바로 올려다보고 있었다. 커다란 두 눈이 마치 사파이어처럼 파랗게 빛났다. 42도를 넘나드는 무더운 날이었고, 이대로 두면 곧 죽을 것 같았다. “야옹.”

 

세상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에서 왜 하필 방랑하는 외국인을 골랐는지, 자신을 해칠 수도 있는 낯설고 위험한 존재에게 어쩌면 그토록 단호한 태도로 도움을 요청할 수 있었는지는 나로선 알 수 없다. 다만 그 순간에 나는 별다른 원망 없이 길에서 덤덤히 죽어갈 고양이의 오후를 보았고, 끝을 두려워하는 700그램짜리 생명의 미세한 떨림을 느꼈고, 그리고 두려웠다. 두렵고 부끄러웠다. “야옹.” 낯선 땅에서 마주친 두 음절의 울음은 길고도 깊었다.

 

어느덧 십 년이 지났다. 그때 비행기가 중국을 경유한 건 홀로 떠난 여행의 끝에서 함께 돌아와야 할 고양이 미오가 거기에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십 년이 흐르는 동안 미오는 낯선 땅에 적응한 평범한 집고양이로 자랐고, 미오가 처음으로 내게 던진 두 음절의 울음 또한 더불어 조금씩 자라났다. 살려달라는 호소에서 응답을 명령하는 누군가의 벌거벗은 얼굴로, 섣부른 연민을 나무라는 따끔한 목소리로…… 때때로 그것은 하루의 노고를 감지하고 위로하는 반쪽짜리 수염이었고, 설익은 앎으로 지은 세계에 갇히려 할 때는 하얗고 보드라운 세계의 외부였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것은 인사였다. 매일 아침 내 주위를 둘러싼 세계를 대표해 기나긴 울음의 꼬리로 건네는 인사, 그렇게 하루를 열고 또 관계를 여는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인사. “안녕하세요喂你好(웨이니하오). 당신의 웨이입니다It's your way.”

 

우리는 길 위에 서 있고, 숱한 이들과 만나고 헤어진다. 어디에서 끝날지 모를 길 위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과제는 어쩌면 인사인지도 모른다. 매일 하지만, 매일 하기에 더 어려운 인사. 언제나 충분하지 않고 완벽하게 적절할 수도 없는, 해야 할 인사(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못다 한 인사(그동안 고마웠어요 당신), 두려운 인사(잘 가요 엄마), 거울 속의 나에게 해야 할, 잊기 쉬운 안부인사. 이 모든 인사들을 떠올리고 상상하며 의 첫 호를 연다. 일상의 틈새를 열고 들어가 행간을 열고, 족쇄가 채워진 가슴을 열고, 잊혀진 판도라의 상자를 열고, 들리지만 안 들리던 한쪽 귀를 열어 마침내 길을 열고 나오기까지, 드라마 같은 내면의 여정을 담은 여덟 장의 지면 속에서 크고 작은 당신의 샛길을 발견할 수 있기를.(편집장 이정옥)

 

창간호 차례

 

EDITORIAL: 안녕하세요, 당신의 웨이입니다

 

[틈새를 열다] 싱글녀들의 일상 생존기

이방인 라이프: 이상한 나라의 문명 (이정옥)

어느 싱글녀의 생활 병력기 (홍우)

일은 좋아도 회사는 싫은 당신에게 (이두루)

책등에 매달린 친절 (황남희)

사진숲: 대기실 (이정현)

 

[장場을 열다] 감각적인 공간을 개척한 여성 창업주들 인터뷰 (박혜미 / 노지형)

Intro: 여자들이 장을 여는 여섯 가지 방식

일상직물|파머스러브레인|텍스처온텍스처

pencilpenbrush|약초원|울프소셜클럽

 

[행간을 열다] 동화 속 억울한 여성 캐릭터들의 깜찍한 쿠데타

Intro: 고다르가 걱정했거든

빨간 구두|헨젤과 그레텔|장화홍련|잠자는 숲속의 미녀|늑대와 빨간 모자

(민정화 이윤희 황미옥 요이한 아이완)

 

[가슴을 열다] 족쇄 이야기 ─ 훅, 노브라! (이보람)

나만 있냐, 젖꼭지?

‹생활취재› 노브라 리얼 에피소드

브라의 역사 vs 노브라의 역사

슴상학의 수상쩍은 스웩

 

[상자를 열다] 신화와 회화 속 여성들의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이미지 인문학 (이정옥)

판도라, 호기심과 자궁의 상상역학

창문 앞에 선 여인들: 나를, 나로부터

 

[뚜껑이 열리다] 한국의 정치현실을 독창적으로 해석한 다국적 그래픽디자이너들의 정치포스터

정치포스터 #1~5

(용세라, 아르토 바베르카, 라우리 토이카, 모니카 자눌레비시우테, 파블라 네시베로바)

 

[귀를 열다] WAY가 제안하는 문학 사용법

그림소설: 줄타기 광대 (이디스 현 / 투투와 코뿔소)

빵과 책 (이정옥)

WAY REVIEWS: 엄마와 딸 (WAY)

응옥의 패턴 (송수희)

인용카펫: 운명은 텍스트다! (WAY)

 

[길을 열다] 취향 독특한 여자들의 자체발광 여행기

내 인생에 로맨스 따위 (박혜미)

규격과 표준화의 맛 (한유주)

홍콩 디자인 스케치 (서희선)

상하이 마요네즈 (노지형)

 

참여 작가

 

일러스트레이터: 민정화, 아이완, 요이한, 유혜민, 이나영(에토프), 이윤희, 황미옥, 투투와 코뿔소

그래픽디자이너: 파블라 네시베로바, 아르토 바베르카, 용세라, 모니카 자눌레비시우테, 라우리 토이카

포토그래퍼: 노지형, 이정현

필자: 송수희(소설가), 이두루(봄알람 편집자), 이디스 현(소설가), 한유주(소설가), 홍우(구글여행가), 황남희(책방 이후북스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