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기저기 비수기행 1 가미코치

적립금 | 0(5.00%)

  • 제목
  • 가격
  • 작가 | 출판사
  • 일본 여기저기 비수기행 1 가미코치
  • 15,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증정
  • 글 이로, 사진 모모미 | 유어마인드
  • 판형
  • 페이지
  • 출판년도
  • 123mm x 180mm
  • 32쪽+엽서 1매
  • 2018
일본 여기저기 비수기행 1 가미코치

비수기에 일본 곳곳을 구경한 글과 사진으로 소책자 시리즈 <일본 여기저기 비수기행>을 만들었습니다. 책방에서 15,000원 이상 구매 시 첫 번째 가미코치편을 증정합니다. *배송비 제외 금액 *수량 소진 시까지 자동 증정 *개별 판매하지 않습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일본 여기저기 비수기행 1 가미코치 수량증가 수량감소 증정 종료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비수기에 일본 곳곳을 구경한 글과 사진으로 소책자 시리즈 <일본 여기저기 비수기행>을 만들었습니다. 온/오프 책방에서 15,000원 이상 구매 시 첫 번째 가미코치편을 증정합니다.

 

“비수기 여행은 경치를 양보하는 대신 성수기의 높은 예산과 인파를 피할 수 있습니다. 좋은 때라고 널리 알려지진 않아서 더 오래 천천히 볼 수 있는 특권이 생기죠. 자잘한 장면을 천천히 오래 보면 긴 시간과 다수의 사람들이 인정한 풍경이라는 안정적인 확률에서 잠깐 벗어납니다.”

 

"들어온 길을 걸어 연못 초입에 있는 ‘카몬 지고야’(嘉門次小屋)로 돌아갔습니다. 객실도 있는 오두막 숙소이지만 한낮이라 그런지 언뜻 보아서는 숙박도 하는지 알아채기도 어려울 정도로 식당 쪽이 더 활기가 넘쳤습니다. 오두막과 개울 사이 나란히 놓인 좌석에 앉아 식사를 주문했습니다. 안쪽 공간에서는 엽서에 글을 쓰고 있는 사람들, 그 사이로 분주히 오가는 직원들, 이미 양껏 먹고 이곳저곳 하릴없이 바라보고 이야기 나누는 손님들이 딱딱 자신의 역할로 나른한 풍경을 완성했습니다."

 

“여행에서 돌아온 저는 그때의 기억을 과장해 시시한 핑계를 부풀리며 떠날 명분으로 키워나갑니다. 너무 선명해서 가짜처럼 들리는 새소리라든가, 잎맥까지 비추는 정오의 빛을 보고 있으면 살짝 바람이 불어 잎 사이로 태양이 잠깐 보이는 순간이라든가, 쓸데없는 이야기를 나누며 여기에서 저기까지 걸을 때 오른쪽 시야 뒤로 밀리는 숲의 모양이라든가, 이 동네엔 무슨 일이냐는듯 다가오던 오리라든가, 먹어본 적 없이 먹는 모습만 본 곤들매기 소금구이 정식이라든가요.”

 

*배송비를 제외한 금액 15,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증정

*수량 소진 시까지 자동 증정

*개별로 판매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