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차 입고] 일간 이슬아 수필집

적립금 | 800(5.00%)

  • 제목
  • 가격
  • 작가 | 출판사
  • 일간 이슬아 수필집
  • 17,000원
  • 이슬아
  • 판형
  • 페이지
  • 출판년도
  • 140mm x 220mm
  • 568쪽
  • 2018
[8차 입고] 일간 이슬아 수필집

이슬아는 글을 쓰고 만화를 그리는 창작자다. 2013년 데뷔 이후 여러 잡지와 웹툰 사이트에 원고를 보내며 연재 노동자로 일해왔다. 늘 어떤 플랫폼으로부터 청탁을 받아야만 독자를 만날 수 있었던 이슬아는 어느 날부터 아무도 청탁하지 않는 연재를 시작했다. 이 책은 2018년 봄부터 가을까지 메일로 연재한 글들을 묶은 단행본이다. 언젠가 길게 다시 쓰일지도 모르는 이야기의 초고들이기도 하다. 몇 편의 수필을 제외하고 기존 원고를 백 편 가까이 다듬어서 실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8차 입고] 일간 이슬아 수필집 수량증가 수량감소 170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슬아는 글을 쓰고 만화를 그리는 창작자다. 2013년 데뷔 이후 여러 잡지와 웹툰 사이트에 원고를 보내며 연재 노동자로 일해왔다. 늘 어떤 플랫폼으로부터 청탁을 받아야만 독자를 만날 수 있었던 이슬아는 어느 날부터 아무도 청탁하지 않는 연재를 시작했다.

 

시리즈의 제목은 <일간 이슬아>. 하루에 한 편씩 이슬아가 쓴 글을 메일로 보내는 프로젝트다. 그는 자신의 글을 읽어줄 구독자를 에스앤에스로 모집했다. 한 달치 구독료인 만 원을 내면 월화수목금요일 동안 매일 그의 수필이 독자의 메일함에 도착한다. 주말에는 연재를 쉰다. 한 달에 스무 편의 글이니 한 편에 오백 원인 셈이다.

 

학자금 대출 이천오백만 원을 갚아나가기 위해 기획한 이 셀프 연재는 6개월간 절찬리에 진행되었다. 어떠한 플랫폼도 거치지 않고 작가가 독자에게 글을 직거래하는 메일링 서비스를 통해 이슬아는 독립적으로 작가 생활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일간 이슬아> 연재에서 그는 픽션과 논픽션 사이에 놓인 글들을 써낸다.

 

이 책은 2018년 봄부터 가을까지 메일로 연재한 글들을 묶은 단행본이다. 언젠가 길게 다시 쓰일지도 모르는 이야기의 초고들이기도 하다. 몇 편의 수필을 제외하고 기존 원고를 백 편 가까이 다듬어서 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