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사적인 계절

적립금 | 800(5.00%)

  • 제목
  • 가격
  • 작가 | 출판사
  • 사적인 계절
  • 17,500원
  • 박혜미
  • 판형
  • 페이지
  • 출판년도
  • 210 x 297mm
  • 24쪽
  • 2019
[재입고] 사적인 계절

오늘의 계절에 대해 말하는 것만으로 충분했던 기억의 기록집.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재입고] 사적인 계절 수량증가 수량감소 175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책 소개글

 

오늘의 계절에 대해 말하는 것만으로 충분했던 기억의 기록집.

 

어릴 땐 사계절이 있는 게 싫었다. 적응할만하면 계절이 바뀌었고 나는 늘 계절을 쫓아 살아가는 기분이었다. 어른이 된 나는 낯선 관계에서 어색함을 달래기 위해 계절을 이용했다. ‘눅눅한 바람이 부는 거 보니 장마가 시작되나 봐요.’라든지 ‘어느새 겨울이 찾아왔네요.’ 같은 말을 하고 나면 왠지 모르게 계절의 공기 안에 우리가 되어 스며드는 기분이 들곤 했다. 때때로 일상의 무의미한 나날들 사이에 한 줌 빛처럼 찾아오는 계절이 있어 순간이 풍경이 되고 기억이 되기도 했다. 모든 만남 뒤엔 늘 계절의 내음이 남았고 나는 다음 계절을 기다리곤 했다. 같은 계절 안에 서로 다른 기억을 간직하고 있는 우리. 당신에게 오늘의 계절은 어땠는지 물어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