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채도구로 그린 작품을 줄곧 발표해 온 변영근 작가의 신작 <낮게 흐르는(Flowing Slowly)>은 스스로 제작했던 «물안개», «Time Flies at Night», «dry and glow», «in the crowd»와 마찬가지로 화집과 그래픽 노블의 경계에서 구체적인 설명이나 대사 없이 분명한 이야기 한 편을 완성한다. 세심히 구성된 장면과 연출이 짧은 여행길을 긴 감정으로 남겼다.

YOUR-MIND BOOKS

낮게 흐르는 Flowing Slowly